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폭행 혐의’ 부인하던 K이천시의원, 7개월만에 상해죄 결정

기사승인 2021.06.15  17:19:23

공유
default_news_ad1

- 가해 의원, 책임추궁 본격화!...피해 의원, 실추된 명예회복은 어떻게?

맞은 사람은 있는데 때린 사람이 없었던 미궁의 이천시의회 폭행사건이 사건발생 7개월 만에 가해자 K의원의 상해죄로 결정 났다.

이에 가해 K의원은 이천시의회와 국민의힘 경기도당에서 책임추궁이 이어질 것으로 보이며, 피해를 본 A부의장은 어떤 식의 명예회복이 이루어질지 앞으로의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지난 2일 수원지방검찰청 여주지청은 지난 11월 초 이천시의회 연수기간 중 경주 한 식당에서 국민의힘 A부의장이 같은 당 K의원에게 폭행을 당했다며 고소한 사건에 대해 K의원에게 일방적인 폭행을 가한 것이 인정되어 상해죄로 100만원의 벌금형을 결정했다.

사건 당시 A부의장은 K의원으로부터 일방적인 폭행을 당해 안면 골절, 치아 파절 등 부상을 입고 병원치료를 받았다고 주장했으나 가해자로 지목된 K의원은 폭행 혐의를 전면 부인해 왔다.

특히 폭행사건은 이천지역사회는 물론 주요 일간지와 경주지역 신문을 비롯해 많은 언론과 방송에 공개되면서 ‘이천의 이름에 먹칠한 낯 뜨거운 사건’이라며 시민들의 공분을 샀다.

이천·여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공동위원장: 이길윤·김기열)은 “이천시의회는 책임 있는 행동과 폭행 물의 해당 의원은 사죄하고 자진사퇴 등을 요구하며, 관찰될 때까지 서명운동을 전개하며 주민소환까지 진행 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이에 이천시의회(의장 정종철)는 지난해 12월 정례회에서 “연수 중 폭행 사태로 이천시민의 가슴에 상처를 주고 이천시의 명예를 훼손한 부분에 시의회 모두의 뜻을 담아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사과 성명을 발표했다.

이 사건을 접한 시민 B모씨는 “A부의장은 어릴 때부터 지켜보았는데 경주 연수에서 폭행 사건 소식을 언론에서 접하고 진실여부에 대해 A부의장을 믿었는데 이런 결과가 나와 다행이다”며 “많은 시간이 지났지만 이제라도 명예회복을 하고 새로운 도약을 위해 용기를 내고 이천시민을 위해 힘써주길 바란다”고 A부의장을 격려했다.

또 시민 C모씨는 “상해죄가 인정되어 100만 원의 벌금형으로 약식기소된 것에 대해 K의원은 이천시민들께 반드시 책임 있는 반성의 자세를 보여야한다”며 “때리지 않았는데 사법당국이 상해죄를 적용 할 만큼 수사가 허술하지 않을 것으로 보이며, 아직도 ‘그런 일 없다’고 주장하는 K의원에 속마음을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이어 “피해를 입은 사람의 마음을 조금이라도 생각한다면 진정성 있는 사과가 먼저지 발뺌만이 능사가 아니다”며 “시민의 대변자가 계속해서 거짓으로 일관하면 누가 신뢰하고 뽑아주겠냐”고 말했다.

이천·여주 경실련 한 관계자는 “지난해 이천시의회 책임 있는 행동과 폭행 물의 해당 의원은 사죄하고 자진사퇴 등을 요구했지만 아직까지 아무런 조치가 없어 안타까웠다”며 “이제라도 진실이 밝혀지고 가해자가 밝혀져 상해죄로 100만 원의 벌금형으로 약식 기소된 만큼 지금까지 7개월을 참아온 시민 위해 시민을 대변하는 이천시의회는 어떠한 방법이라도 적절한 조치가 이루어 져야 하며, 당사자는 이제라도 책임 있는 모습을 보여야한다”고 밝혔다.

또 국민의당 이천시당원협의회 한 당원은 “우리당 시의원이 일방적으로 폭행을 행사한 것은 당 차원에서 망신이다. 이제라도 어떻게든 결정이 나서 다행이며,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이천시당원협의회 차원에서도 시민들께 반성하고 새로운 마음으로 새롭게 도약하는 모습을 보여야한다”며 “경기도당에서 징계여부가 결정되겠지만 K의원이 자칫 정치 생명도 끝날 수 있는데 왜 그런 무리수를 뒀는지 아직도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정종철 이천시의회 의장은 “이천시의회 의원들 중에 누군가가 윤리특별위원회 구성을 제안하면 의원들의 의견을 취합해 구성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며 “지난 경주 연수 중 폭행사건으로 많은 언론을 통해 이천시의 명예를 실추시킨 점에 대해 거듭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홍헌표 의회 운영위원장은 “이번 사안은 이천시민들이 가만있지 않을 것으로 예상하며,  시의회 차원에서도 그냥 넘어가기는 쉽지 않을 것 같다”고 밝혔다.

또 국민의당 이천시당원협의회 관계자는 “서류가 접수되면 경기도당 윤리위원회에서 징계여부가 결정될 것이다”고 말을 아끼며 “당 차원에서도 시민들께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피해를 당한 A부의장은 “시민 여러분께 드릴 말씀이 없다. 너무 힘들었다. 진실이 외면당하고 온갖 음해가 난무했다”며 “7개월 동안 죄스러운 마음에 시민 앞에 나서지 못하고 묵묵히 뒤에서 의정활동에만 전념했다. 앞으로도 자숙하면서 이천시 발전과 시민을 위해서 더욱 정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검찰의 결정에 따라 K의원에 대한 책임추궁이 본격화 될 것으로 보인다.

이천시의회 윤리특별위원회와 국민의힘 이천시당원협의회(위원장 송석준 국회의원)운영위원회 및 경기도당 징계위원회 그리고 시민단체의 사퇴 요구 등으로 지역정가는 또 다른 국면을 맞을 전망이다.

김현정 기자 icjn2580@daum.net

<저작권자 © 이천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